홈 / The Animatrix / Matriculated
홈으로
The Animatrix로

Matriculated는 독특한 애니메이션과 가볍지 않은 의미를 담고 있는 단편입니다.
난해하게 느껴지는 Matriculated의 내용을 잘 해설해 주고 있습니다.
이 글은 ISAAC님의 작품입니다. 허가를 얻어 여기에 올립니다.


MATRICULATED - 허가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그리고 아주 상대적으로 복잡한 아니 괴이한 에피소드라 하겠습니다.

지금까지의 에피소드에서는 볼 수 없는 전혀 새로운 내용이며 메세지를 담고 있습니다.

또한 작화 또한 매우 특이합니다. 그럴만도 한 게 바로 감독이 "피터 정"입니다.
아실분들은 다 아실만한 애니메이션계에서 매우 유명한 혹은 특징 필모그라프를 지니고 있는 감독입니다.

자 이제 에피소드 이야기로 들어가 보죠.

이 에피소드는 지금까지 매트릭스에서 각성을 하거나 이상징후를 보이는 것을 다루는 것이 아닙니다.

그와는 전혀 반대에 있으며 매트릭스 전체를 통틀어서라도 유일한 개념이 돋보이는 에피소드입니다.
그러나 이 에피소드는 많이 외면 받은 게 사실입니다.
그 첫번째 이유는 바로 작화 즉 그림 스타일이 상당한 거부감을 일으키기 때문인데요.
바로 피터정의 스타일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것을 배제시키든 안 시키든 간에 애니메이션 자체의 퀄리티나 내용의 퀄리티는 가히 최상의 수준을 보이고 있습니다.

2D와 3D와의 조화로 이루어진 이 에피소드는 한 여자가 일부러 미끼가 되어 기계를 포획하면서 시작합니다.


유인을 합니다.
그리고 이렇게 교화를 시킨 기계들과 인간의 힘을 이용하여 둘을 해치웁니다.


자, 이 상태에서 파괴되지 않고 전자파 공격만 받은 한 기계를 다시 교화시킵니다.

바로 이 에피소드의 중심에 있는 이 교화과정인데요.
교화과정을 하기전 유심히 봐야 할 대사가 있습니다.




마치 기계가 인간에게 한 짓을 똑같이 기계에게 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는 실제적으로 보면 인간이 기계에 대해 저항할 수 있는 하나의 수단입니다.
그리고 이것이 규모가 커지게 된다면 충분히 매트릭스 전체를 상황 역전할 수 있는 것입니다.
이것은 이런 의미에서 굉장히 매트릭스 세계관에 하나의 충격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어지는 교화과정.
교화되기 전 그들의 센서는 빨간색입니다.
교화 후에는 녹색으로 바뀝니다.
교화과정을 잠시 보겠습니다.


여기까지는 인간들을 잡으려 하고 자신의 모습을 잡기 위한 모습입니다.

그러나 결정적으로 인간이 자신을 도우고 있음을 아니 그것에 속습니다.


그리고 더더욱 결정적인 것은 기계에게 사랑이란 것을 심어준다는 것입니다.
"사랑"
자, 기계가 사랑을 알게 되는 것입니다.
이것이 무엇이냐?

결국 이것은 레볼루션에서 스미스가 Why? Why? Why? 라고 계속 물으며 하나의 단어와 같은 것에 왜 그러냐고 묻는 것... 그것에 대한 답이자 결국 사랑이란 하나의 단어이상의 존재라는 것을 심어줄 수 있다는 것입니다.

기계에게도 말이죠.
그리고 결국 교화됩니다.

이때 습격하는 센티널들...
그리고 도움을 청하는 인간.

결국은 이 교화된 기계가 나머지 기계들을 모두 무찌르고 사랑하는 여자는 바닥에 쓰러져 죽기 일보직전...
기계는 자신이 인간인 줄 알기에 그녀와 가상의 공간에서 사랑을 나누려 혹은 교감을 가지려 합니다.

그러나 인간은 교화된 기계를 거부하고 죽음을 맞이합니다.


그러나 기계는 자신이 기계인줄 각성하지 못하고 인간이라고 인식합니다.
그리고 위의 여자가 그랬듯이 기계도 똑같이 그 자리에 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끝이 납니다.


굉장히 의미심장한 메세지를 전하고 있는 이 메세지는 인간에게 희망이자 최악의 감정선을 보이고 있습니다.

어찌보면 너무나도 비참한 현실이라고 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감정이라는 것도 역시 매트릭스와 같이 논리적으로 설명이 되며 프로그래밍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레볼루션에서 사티의 아버지와 네오와의 대화와 스미스와 네오와의 대화를 이해주는 주요 내용이라고 하겠습니다.

그만큼 저는 이 에피소드를 아주 중요한 에피소드로 꼽습니다.
그 어떤 에피소드보다도 말이죠.


여기까지 입니다.
다음에 다른 매트릭스 이야기로.... 찾아뵙겠습니다.


2004년 4월 18일
지은이 ISAAC isaac@dreamwiz.com
원본 블로그 바로가기